[국토부] 사업용 수소차에 22년부터 연료보조금 지원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 사업용 수소차 연료보조금 도입방안 논의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미세먼지 저감, 그린뉴딜 구현을 통한 미래 신성장 동력 확보를 목적으로 추진 중인 수소차 보급을 확대하기로 했습니다.

이를 위해 사업용 수소차(여객, 화물운송 분야)에 대하여 ’22년부터 연료보조금을 도입하기로 하고, 동 내용을 7월 16일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정세균 국무총리 주재)에서 논의하였습니다.

정부는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19.1월, 관계부처 합동)」에 따라 22년 버스 2천대를 시작으로 40년까지 사업용 수소차 15만대(버스 4만, 택시 8만, 화물차 3만) 보급을 목표로 추진 중이라고 합니다.

우선, 연료보조금 지급대상은 현행 유가보조금 대상인 노선버스 및 전세버스와 택시, 화물차에 모두 적용할 계획이라고 합니다.

충전소 구축현황 등을 감안하여 수소차 보급목표(로드맵)에 맞춰 버스는 21년 시범사업(100대이상 추정)을 실시한 후 22년부터 실시합니다.
이후 택시와 화물차는 23년부터 연료보조금 제도를 시행한다고 합니다.

연료보조금 지급단가는 수소차와 기존 차량 간 연료비 차이를 지급합니다. 가장 저렴한 전기차 연료비를 감안해 산정하는 경우 수소버스 연료보조금은 ‘3,500원/kg‘(수소가격 8,000원/kg 가정, 추후 수소가격에 따라 달라질 수 있음) 수준입니다.

화물차

향후「여객자동차 유가보조금 지급지침」개정(’21년초)을 통해 보다 구체화할 계획이라고 합니다.

보조금 지급단가는 실제 수소가격 추이 및 택시, 화물차 등 상용화 등을 고려하여 매 2년마다 주기적으로 조정할 계획이라고 합니다.

그리고 연료보조금 재원은 현행 유가보조금과 동일하게 자동차세 주행분을 활용할 계획이라고 합니다.

연료보조금 지급 근거를 마련하기 위하여 금년도 하반기에 여객자동차 및 화물자동차 운수사업법을 개정할 계획이라고 합니다.

-환경개선, 그린모빌리티 정착

또한 연료보조금 지급방식은 현행 유가보조금과 동일하게 유류구매카드 결제 후 보조금 차감 및 대금이 청구되는 방식을 적용할 예정이라고 합니다.

수소차 보급 활성화를 위한 제도적 개선도 추진합니다.

  • 이미 지난 해 12월부터 수소버스 도입 시 시내버스 운송사업면허 기준을 완화(면허대수 산정시 수소버스에 1.3배 가중치)하여 시행중입니다.

    또한 수소택시 부제(의무휴업) 면제, 신규허가가 가능한 수소 화물차의 톤급 범위(최대 적재량, 현재 1.5톤 미만) 확대 등도 검토할 예정이라고 합니다.
  • 그리고 물류기지, 버스 공영차고지, 고속도로 휴게소 등 주요 교통거점 중심으로 수소충전소를 구축함으로써, 사업자들이 보다 편리하게 수소차량을 이용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라고 전합니다.
추천:  정부 “의사 부족 심각…의대정원 늘려도 OECD 평균 미만”

이번 사업용 수소차 연료보조금 도입은 수소차의 가격경쟁력을 높여줌으로써, 수소 소모량이 많은 사업용 수소차(여객, 화물)의 보급확대로 온실가스 및 미세먼지 감축 등 그린 모빌리티를 확산할것이라고 예상합니다.

또한 일자리 창출 등 수송분야 수소경제 활력을 제고함으로써, 우리나라 수소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합니다.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