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한국판 뉴딜은 지역 중심으로 국가발전 축 이동

-지속가능한 지역 일자리 마련 … 주민의 삶 획기적으로 변화

문재인 대통령은 21일 “한국판 뉴딜은 국내 공간적으로는 수도권 중심에서 지역 중심으로 국가발전의 축을 이동시키겠다는 의지를 담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주재한 국무회의에서 “(한국판 뉴딜은)단기적으로 지역경제 회복의 발판이 되고, 중장기적으로는 국가균형발전을 한 차원 높여주는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또한 “한국판 뉴딜 의 핵심 투자처가 지역이며, 정부가 직접적으로 투입하는 114조 원의 재정 대부분이 지역에 투자된다”고 말했습니다.

그리고 “지역에 새로운 산업과 지속가능한 일자리를 만들며 지역 주민의 삶의 질을 획기적으로 변화시켜 전국을 고르게 발전시켜 나가는 데 큰 기여를 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뉴딜

문 대통령은 “한국판 뉴딜 의 간판이 되는 대표사업들 상당수가 지역 변화의 상징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그린 스마트 스쿨, 스마트 그린산업단지 등을 대표 사례로 꼽았습니다.

특히 “해상풍력과 태양광 등 그린에너지 사업은 지역의 새로운 먹거리가 되고, 지역 밀착형 일자리를 창출하며 주민참여형 이익공유 방식으로 지역 주민들에게 새로운 소득을 보장하는 기회를 만들어줄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어 “한국판 뉴딜은 우리 정부가 추진해온 국가균형발전 정책과 긴밀히 결합해 지역발전의 속도를 더욱 가속화하면서 균형발전의 완성도를 높여줄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또한 “혁신도시는 균형발전 뉴딜의 거점으로 다시 힘을 얻게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에 덧붙여 문 대통령은 “정부는 지역주도형 뉴딜을 추진하고자 한다”며 “지역 특성에 맞는 창의적 아이디어가 지역 뉴딜로 살아난다면 한국판 뉴딜은 더욱 수준 높게 진화하고 폭넓게 발전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아울러 “정부는 한국판 뉴딜의 성공을 위해 지자체와 소통을 강화하고, 중앙과 지방 간에 강력한 협력 체계를 구축하겠다”며 강조하였습니다.

또한 “대통령과 시·도지사가 함께하는 한국판 뉴딜 연석회의를 개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자료출처=정책브리핑 www.korea.kr>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