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용노동부] 국민내일배움카드 자기부담률 대폭 완화

고용노동부(장관 이재갑)에 따르면,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경제 여건이 나빠진 상황에서 실업자나 무급휴직자들이 큰 부담없이 직업훈련에 참여할 수 있도록 훈련생들의 자부담률 완화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국민내일배움카드 개편방안을 8.1일부터 시행한다고 밝혔습니다.

-개편방안 8월1일부터 시행올 연말까지 한시적 운영

취업

국민내일배움카드 개편방안은 세 가지로 올해 연말까지 한시적으로 운영한다고 합니다.

주요 내용은 다음과 같습니다.

-국민내일배움가드: 훈련생 부담 경감 , 무급휴직자 훈련 기회 확대 , 신속한 훈련 참여 지원


첫째, 훈련생의 훈련 참여 부담을 낮추기 위해 자부담률이 대폭 완화됩니다.

  • 지금까지는 직종별 취업률에 따라 훈련비의 15%~55%를 훈련생이 부담해 왔는데, 취업률이 70% 이상인 우수훈련과정은 자부담을 면제합니다. 그리고취업률 구간별로 자부담률이 일괄적으로 15%p 경감됩니다.

둘째, 무급휴직 기간에 관계없이 현재 무급휴직 중인 사람은 직업훈련에 참여할 수 있습니다.

  • 지금까지는 대기업 소속 근로자의 경우, 90일 이상 무급휴직을 해야 직업훈련에 참여할 수 있었습니다.
    개편방안을 통해 대기업 무급휴직자도 국민내일배움카드 훈련에 참여할 수 있도록 함으로써 휴직기간 동안 자기계발과 직무역량 향상의 기회를 얻을 것으로 기대됩니다.

마지막으로 훈련생이 신속하게 직업훈련에 참여할 수 있도록 내일배움카드 사업 중 모든 국가기간‧전략산업직종훈련(국기훈련)에 대해서는 고용센터의 훈련상담을 생략함으로써 보다 손쉽게 훈련에 참여할 수 있도록 하였습니다.

지금까지는 훈련생이 직업훈련에 참여할 때 책임성 강화 등을 위해 고용센터 상담원과 2주 이내 훈련상담을 진행해 왔었습니다.

김민석 직업능력정책국장은 “코로나19 여파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무급휴직자의 일자리를 지키고, 직업훈련에서 소외되었던 특수형태근로종사자‧자영업자 등에 대한 지원이 시급하다.”라고 말했습니다.

그리고 “이번 국민내일배움카드 사업개편을 통해 보다 많은 일자리를 지키고, 보다 나은 일자리로 도약할 수 있도록 현장과 적극적으로 소통하겠다.”라고 밝혔습니다.

참고: 고용노동부 보도자료

Leave a Comment